국방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완료, 사드 발사대 4기 조만간 임시배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방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완료, 사드 발사대 4기 조만간 임시배치"

국방부가 사드 배치 환경영향평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4일 "환경부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체계 배치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국방부는 "고도화되는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간 협의를 통해 잔여 발사대 4기를 조만간 임시 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환경부는 국방부가 제출한 경북 성주 사드 기지 내 일부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서를 심의한 결과 '조건부 동의' 결정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국방부는 "이미 정부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이미 배치된 일부 장비의 임시 운용을 위한 미 측의 보완 공사를 허용할 것이다. 정부는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 및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하여 미 측에 공여키로 한 전체 부지에 대한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철저하고 엄정하게 시행한 후 그 결과를 반영하여 사드체계의 최종 배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실시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이미 배치된 장비를 임시운용하기 위한 보완공사와 이에 필요한 연료 공급, 주둔 장병들을 위한 편의시설 공사 등에 필요한 8만㎡ 부지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현재 발사대 2기만 임시 배치 상태로 운용 중이나 잔여 발사대 4기가 추가로 임시배치되면 사드 기본 체계가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잔여 발사대 4기 임시배치에 대해서는 "배치 최소 하루 전날 언론과 지역주민들에게 통보할 계획이다. 미 측과 협의해 준비가 완료된 대로 사전에 공지 후에 잔여발사대 4기 임시배치와 장비 및 자재를 반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민 반발에 대해서는 "현지 팀들이 설득하고 있고 관련 노력을 계속 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앞으로 주한미군에 2차 공여한 부지를 포함, 약 70만㎡부지에 대한 일반 환경영향 평가를 실시한 다음 사드 최종배치를 결정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새로운 건물 신축계획, 탄약저장고 신축계획 등은 미군 측에 구체적으로 계획을 받고나서 그것을 포함해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한다. 통상적으로 12개월 정도 걸린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