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빈 “다시 태어난다면 성인 된 후 연기 시작하고 싶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정다빈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공개된 사진에서 정다빈은 인형 같은 이목구비와 함께 어린 소녀의 모습을 탈피한 걸크러시한 매력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4살 때 데뷔해 성인이 채 되기도 전에 연기 경력 14년을 쌓은 것에 대해 정다빈은 “CF도 찍고 평범한 일상보다는 다른 사람들이 겪어보지 못한 일상들이 많아서 저한테는 특별했던 것 같아요. 지금 제가 고등학생이니까 다른 친구들은 진로를 정하고 꿈을 정할 시기인데 그런 점에서 친구들이 부러워하더라고요. 친구들 고민 상담도 많이 해주고 있어요”라고 답하며 자신의 삶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어 사춘기는 없었냐는 질문에는 “사춘기가 온 듯 안온 듯 물 흐르듯이 지나간 것 같아요. 중학생 때 반항하는 사춘기는 아니었고 혼자 있는 걸 좋아했어요. 지금도 혼자 있는 시간을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 항상 시끄러운 곳에만 있으니까 집에서 혼자 있고 방 안에서 혼자 음악 듣고 방안에 가만히 있는 걸 좋아했어요. 아니면 친구들과 저녁에 전화 통화하면서 하루 일과를 얘기하면서 스트레스를 풀거나 사춘기를 넘겼던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그리고 일반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것에 대해서는 “일반 고등학교를 간 이유도 많은 것들을 접해보고 경험해 보고 싶어서였어요. 친구들이랑 떨어지고 싶지도 않았고요. 일반고를 가서 더 재밌는 것 같아요. 제가 예고나 다른 학교를 가면 치열하게 경쟁을 할 텐데 그런 것보다 친구들이 어떻게 공부하는지 볼 수 있으니까 좋아요”라며 현재 고등학교 생활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어렸을 때부터 연예인의 삶을 살고 있는데 가끔 평범하게 살고 싶다고 느꼈던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다시 태어난다면 아역보다는 성인이 돼서 연기를 해보고 싶어요. 어렸을 때는 평범한 학생처럼 지내다가 성인이 돼서 연기를 해도 늦지 않으니까. 아무리 평범하게 살려고 해도 주위의 시선이나 눈치를 봐야 되잖아요. 학교에서 처음에는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고. 어딜 가던지 관심의 대상이 되니까 그런 거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0상승 52.118:03 05/10
  • 코스닥 : 992.80상승 14.518:03 05/10
  • 원달러 : 1113.80하락 7.518:03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3 05/10
  • 금 : 65.90하락 1.2718:03 05/10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 [머니S포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 국민 앞 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무소속 홍준표 "국민의힘 복당할 것…정권교체 밀알되겠다"
  • [머니S포토] 민주당, 文 대통령 4주년 특별연설 시청
  • [머니S포토] 이달의 소녀 '장관님과 함께 하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