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라 "레깅스 시구, 사실 대타였다… 시구 후 출연료 3배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클라라가 레깅스 시구와 얽힌 비화를 전했다. 

클라라 "레깅스 시구, 사실 대타였다… 시구 후 출연료 3배 껑충"

오늘(5일) 방송될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원히트원더 '내가 망할 것 같애?' 편으로 꾸며진다. 한 분야에서 만큼은 1등을 찍은 클라라, 김미연, 김상혁, 마크툽, 황보미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레깅스 시구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클라라는 과거 시구를 통해 출연료가 3배로 껑충 뛰었다며 그야말로 시구로 인생역전을 했다고 밝혔다.

클라라는 시구와 관련된 비하인드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는데 "그때 당시의 시구는 '대타 시구'였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보통 시구 스케줄이 한 달 전에 정해지는 것에 반해 클라라는 3일 전에 잡혔다는 것. 이에 소속사 측에서는 거절하려 했지만 7년간의 무명시절을 겪은 클라라는 "짧은 시구도 정말 기회였다"며 시구에 임했다고 전했다.

또 화제를 모았던 시구 복장 레깅스를 입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클라라는이날 녹화에서 연예계 핫바디 TOP3를 뽑았는데, 건강미 넘치는 몸매로 유명한 제시와 김준희를 호명한 뒤 마지막으로 자신을 꼽으며 몸매에 대한 자신감을 뽐냈다.

클라라의 시구와 레깅스에 얽힌 비화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MBC 에브리원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