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MBC, '나는 사랑이다' 제안… "출연 긍정 검토중 "

 
 
기사공유
배우 유승호가 MBC 새 드라마 '나는 사랑이다' 출연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호 소속사 산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 스타뉴스에 "유승호가 '나는 사랑이다' 출연을 제안받고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드라마 '나는 사랑이다'는 부모도 연인도 없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유승호는 극중 천재적인 그림 실력을 갖췄으나 위작꾼으로 살아가는 강찬 역을 제안받았다.

MBC 관계자는 "유승호의 출연을 긍정 검토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유승호는 지난 7월 종영한 MBC '군주-가면의 주인'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어 그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 산 엔터테인먼트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6.38상승 34.7123:59 08/10
  • 코스닥 : 862.76상승 5.1323:59 08/10
  • 원달러 : 1185.60상승 0.923:59 08/10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23:59 08/10
  • 금 : 43.88상승 0.1723:59 08/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