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병역명문가 시상식서 "장병 인권·처우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병역명문가.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병역명문가. 사진은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6·25 참전 용사 등에 대한 보훈 강화와 장병 인권 및 처우 개선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공언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공군회관에서 열린 '병역명문가 시상식' 축사를에서 "발표된 정책을 문제 없이 이행하면서 앞으로 보강할 과제는 꾸준히 보완해 가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는데 가장 기초적인 요건은 전쟁과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드리는 일"이라며 "국방을 튼튼히 하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이 합당한 존경과 인정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의 사기를 높이고 군인들이 복무에 전념하도록 도와야 한다"며 "장병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복무 여건을 개선해줘야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총리는 최근 6차 핵실험 등 잇따른 도발을 감행한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와 설득에 아랑곳하지 않은 채 핵무기와 미사일을 고도화하면서 국제사회의 인내를 시험하듯이 군사적 도발을 강화하고 있다"며 "정부는 사태의 전개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달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의 합의로 한국 미사일의 탄도 중량 제한을 없애는 등 독자적 대응 전략도 극대화하면서 특히 국방 과학화를 서두르고 있다"며 "북한의 무모한 도발은 북한의 자멸을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한의 책임자들에게 분명히 말해 둔다"고 경고했다.

이 총리는 행사의 의미에 대해서는 "가족 3대가 모두 성실히 병역을 마친 여러분이야말로 대한민국을 '나라다운 나라'로 만드는 데 앞장서 공헌한 애국자들"이라며 "병역명문가 여러분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정부도 최선을 다해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해 가겠다"고 다짐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23상승 40.8915:15 07/05
  • 코스닥 : 750.09상승 27.3615:15 07/05
  • 원달러 : 1299.50상승 2.415:15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15 07/05
  • 금 : 1801.50하락 5.815:15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