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록♥황혜영, 뇌종양도 극복한 동갑내기 부부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투투 출신 가수 황혜영과 남편 김경록이 뇌종양 판정도 극복한 사랑을 보였다.
김경록♥황혜영, 뇌종양도 극복한 동갑내기 부부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김경록, 황혜영 부부는 지난 6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 새 부부로 등장, 화제를 모았다. 2010년 10월 23일 처음 만나 2011년 10월 23일 결혼한 두 사람은 45세 동갑내기 부부다.

7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슬하에 대정-대용 쌍둥이 형제를 두고 있다. 이날 김경록 의원은 “황혜영의 동갑내기 남편, 쌍둥이아빠 결혼 7년차 김경록”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김경록 의원은 ‘황혜영은 늙지 않는다’는 김창렬의 말에 “남편을 잘 만나서, 결혼 생활이 너무 행복해서 그렇다”고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사실 전 투투보단 룰라를 좋아했다”며 만만찮은 입담을 드러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포인트는 뇌종양 판정을 받았음에도 자신의 곁을 지켜준 김경록의 모습에 반해 결혼을 결심했다는 황혜영의 고백이었다.

황혜영은 김경록 의원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황혜영은 “남편과 38세에 만났는데, 뇌종양에 걸렸다. 그만 만나자고 하고 한달간 연락 안했다”며 "수술을 해야할 때쯤 남편을 다시 만났고 남편이 케어해줬다. 남편이 그러면서 내게 발목 잡힌 것"이라며 "난 기회를 줬으나"라고 설명했다.

황혜영은 "발목 잡힌 남편"이라고 재치있게 표현했지만 사실 김경록이야말로 둘도 없는 든든한 지원군이었다. 황혜영은 뇌종양(뇌수막종)이 완치가 불가능한 상황이라 최근 종양이 커지는 걸 막기 위한 감마나이프 수술을 받았고, 1년마다 한 차례씩 검진을 받고 있는 상황. 홀로 온전히 쌍둥이를 키우며 체력적으로 무리가 되는 순간이 올 수도 있을 터.

다행히 육아에 대해 열려 있는 김경록이 작지 않은 힘이 되고 있다. 김경록은 "난 세상 공부도 하고 강의도 하고 회사에 적도 두고 있다"며 "아내가 아이 키우는 걸 도와준다고 말하면 안 된다. 육아는 남자가 하는 거다. 육아에 체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밀착카메라 영상 확인 결과 김경록이 육아를 전담하고 있는 건 아니었지만 아이들을 씻기고 밥을 먹여주는 황혜영의 옆을 지키며 반드시 작은 도움이라도 주는 '1등 신랑감' 면모를 입증하는데 성공했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황혜영은 “다행히 뇌수막종 크기는 작았다. 남편이 ‘아이 안 생기면 그냥 둘이 살자’고도 했다. 사실 포기하고 있었다”면서 “그런데 기적 같이 3개월 후 임신이 됐다”고 덧붙였다.

황혜영은 대정-대용을 품에 안기까지의 어려움도 고백했다. 그는 “임신 5개월이 지나면서 자궁 수축 때문에 4개월간 병원에 입원해있었다”면서 “(애들은)목숨 걸고 낳았다”고 덧붙였다.

김경록 의원은 아들 대정-대용에 “41세에 얻은 쌍둥이”라고 거드는 한편 “요즘 아내의 종양 크기가 작아지고 있다”고 덧붙여 모두를 안심케 했다.

사진. S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