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주공5단지, 국제현상공모로 재건축 추진… 연면적 35%는 호텔·컨벤션센터 등 건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잠실주공5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잠실주공5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 한강변 최대 재건축 단지 중 하나인 잠실주공5단지가 국제현상공모로 재건축된다. 연면적의 35%는 호텔·컨벤션센터 등도 건립된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잠실주공5단지는 일반적인 재건축정비계획과 달리 광역중심 기능 도입을 전제로 한 일부 용도지역 변경 필요성과 기반시설설치 및 교통처리계획 등에 대해 약 7개월여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전날 열린 제16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재상정된 관련안은 올 2월 도시계획위원회 최초 상정 이후 소위원회(3회) 및 별도의 분야별 자문(3회) 등을 거쳤다. 이를 통해 ▲일부 준주거지역 변경을 통한 광역중심 기능 도입 ▲정비기반시설계획(공공기여) 및 교통처리계획 ▲높이계획 등에 대한 집중논의를 통해 조정됐다.

특히 도계위에서는 정비계획의 주요 사항(용도지역 변경, 중심기능 도입, 공공기여 등)에 대해 상당부분 공공성이 증진된 것으로 인정됐으 이에 따라 앞으로 재건축사업 가시성이 제고됐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용도계획과 관련해 우선 대상지 내 잠실역 인근 지역을 일부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되 준주거지역 건축 연면적의 약 35%를 호텔·컨벤션·업무 등 비주거용도로 해 광역중심 기능을 적극 수용했다.

두번째로는 정비기반시설 등 공공기여와 관련해 일반적인 한강변 재건축단지 대비 상회하는 규모인 전체 부지면적 대비 16.5%를 공원·학교 등 이외에 한강명소화를 위한 문화시설 도입, 단지내부 도시계획도로 등으로 차별성 있게 계획하기로 했다.

높이계획 관련해서는 제3종일반주거지역 35층 이하, 준주거지역 50층 이하로 결정하여 ‘2030서울플랜’ 상의 높이기준을 준수했다.

마지막으로 소형임대주택 계획은 공급계획을 제시하지 않았던 당초 계획안을 크게 개선해 다른 한강변 재건축단지와 비교할 때도 상당한 규모인 전체 6401세대 중 소형임대주택 602세대를 계획했다.

다만 서울시는 공공시설의 경우 규모 등에 대해서만 합의됐고 세부적인 용도, 디자인, 배치, 등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키로 했다. 또 잠실주공5단지의 입지를 고려한 도시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명품 아파트단지로 건설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건축계획, 공공시설 등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과 관련, 국제현상설계 지침이 수권소위원회를 통해 검토·보완될 필요가 있다는 위원 다수의 의견이 모아져 관련 내용 결정은 보류됐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