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마광수 소설가 빈소서 소동… 친구 잃은 슬픔에 "나도 죽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수미가 고 마광수 교수의 빈소에서 소동을 벌였다.
김수미, 마광수 소설가 빈소서 소동… 친구 잃은 슬픔에 "나도 죽을 것"

용산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6일 스타뉴스에 "김수미가 고 마광수 교수의 빈소에서 음주 소동을 벌여 경찰이 출동했다"고 밝혔다.

순천향대병원 장례식장 관계자도 "김수미가 소동을 벌여서 경찰이 왔다"며 "해프닝으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수미가 이날 오전 11시쯤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서울병원에 마련된 마광수 교수 빈소를 찾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빈소에 온 김수미는 “글을 이상하게 썼다고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 시켜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 것 아니냐”며 “나도 죽을 것”이라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미는 생전 고인과 각별한 관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미는 고인의 비보를 접한 뒤 빈소를 찾아 난동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김수미는 마 교수의 빈소를 찾기 위해 탄 택시 안에서 '너무 슬퍼서 죽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이 말을 들은 택시운전사가 위험한 상황이라 판단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수미의 소지품 등을 확인한 뒤 가족에게 신변을 인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가 들어와서 출동을 했고, 혹시나 해서 조치한 것이다. 특별한 일은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친한 친구가 그런 식으로 죽으면 너무 슬퍼서 그럴 것 같다" "이해한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친구가 억울하게 죽었다면 당연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반면 "그래도 빈소에서 소동은 아니지 않나" "가족이 제일 슬플거다"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 등의 반응도 나타냈다.

한편 마광수 교수는 지난 5일 낮 1시 51분 숨진채 가족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마 교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인을 조사 중이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1.78상승 41.4418:03 07/05
  • 코스닥 : 750.95상승 28.2218:03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8:03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8:03 07/05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5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