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가르드 IMF 총재 "한국, 노동시장 성차 줄이면 GDP 10%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7일 "한국은 노동시장의 성별 차별을 줄이면 국내총생산(GDP)이 10% 증가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기획재정부-한국은행-IMF-피터슨연구소 국제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아시아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여성 노동 인구 비율을 늘리고, 기술 혁신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라가르드 총재는 여성 노동 인구가 늘면 생산성을 높이고 고급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여성 등 2차 소득자 과세를 개혁하고 보육 혜택과 임시직의 세금 혜택을 늘렸고, 캄보디아와 인도 등 신흥국도 여학생들이 고등 교육을 받으면서 금융 접근성이 높아졌다"고 밝혔다.

역사적으로 여성 노동 인구의 증가가 일자리 창출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리나라 정부 자료를 인용해 "노동시장에서 성별 차이를 줄이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10% 증가하고 일본 9%, 인도는 27%가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라가르드 총재는 기술 혁신 중요성도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연구 개발(R&D)에 세금 혜택을 주고, 인프라 구축과 교육 개혁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또 "한국과 베트남은 교육 성취의 세계 챔피언이다. 직업 훈련을 늘리면서 노동 시장의 숙련 불일치를 줄일 수 있었다"며 실제 사례를 제시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