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정상, '北 원유공급 중단 동참' 중국·러시아 설득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유 공급 중단 설득 동참.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직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원유 공급 중단 설득 동참. 문재인 대통령(오른쪽)이 7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한일 정상회담 직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현지시간) 한일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의 제6차 핵실험 강행에 따른 원유 공급 중단 등 대북 제재 및 압박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50분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 내 양자회담장에서 만나 북핵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이같이 공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전달했다.

양 정상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압력이 가속화되는 현 상황에서 지금은 북한과의 대화보다는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함께했다.

또한 원유 공급 중단 등 지금보다 더욱 강력한 대북 제재안이 담긴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추진하는데 공조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북한의 원유 공급 중단을 위해 중국·러시아가 제재에 동참할 수 있도록 최대한 설득해 나가기로 결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상황이 더 악화돼 통제 불능의 상황에 빠져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북한의 도발로 한일 양국 국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으로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평화적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지난번 유엔안보리 결의 시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할 경우 새 결의안을 채택해야 한다는데 합의했기 때문에 더 강력한 내용이 포함될 수 있도록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에서 나눴던 얘기를 간략하게 설명했고, 아베 총리는 "오후에 일러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으니 그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을 열심히 설득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7.19상승 24.7411:18 05/27
  • 코스닥 : 875.54상승 4.1111:18 05/27
  • 원달러 : 1256.90하락 10.111:1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1:18 05/27
  • 금 : 1847.60상승 1.311:18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김동연·김은혜, 경기지사 접전 속 '사전투표'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