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규모 8.1 강진, 사망자 61명… 여진 이어져 '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멕시코 강진. /사진=기상청
멕시코 강진. /사진=기상청

멕시코 남부 태평양에서 지난 7일(현지시간) 발생한 100년 만의 최대 규모 강진으로 사망자가 61명으로 늘어났다.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은 8일 밤 TV 방송 연설에서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61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향후 80명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진앙과 가까운 오악사카 주에서 45명, 치아파스 주에서 12명, 타바스코 주에서 4명이 각각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피해가 가장 큰 곳은 빈민 지역인 오악사카 주 테우안테펙에 있는 도시인 후치탄 데 사라고사로 여기서만 36명이 목숨을 잃었다. 후치탄 시청과 병원을 비롯해 주요 건물과 상당수 가옥이 휴짓조각처럼 파손되고 무너졌다.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후치탄 지역을 돌아본 뒤 지금 이곳에 가장 필요한 것은 물과 식량 공급 복구와 의료 지원이라면서 피해 복구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피해 지역에는 현지 경찰과 군인, 구급대원이 투입돼 무너진 건물 더미 아래 있을 수 있는 생존자 수색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페냐 니에토 대통령은 국민에게 연대를 호소하면서 사흘간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또 강진에 버금가는 강한 여진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경계를 늦추지 말라고 당부했다.

지금까지 멕시코 현지에서는 185회의 크고 작은 여진이 발생했다. 상당수는 규모 5.0을 상회해 당국은 긴장을 풀지 않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규모 8.1의 이번 강진은 7일 오후 11시49분께 치아파스 주 피히히아판에서 남서쪽으로 87㎞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서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69.7㎞다.

멕시코 전체 인구 중 약 절반에 해당하는 5000만명이 거주하는 멕시코 중부 지역을 포함해 멕시코 중남부 10개 주에서 감지됐다. 멕시코 정부는 치아파스 주에 있는 118개시와 오악사카 주 41개시에 긴급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