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투성이 여성 잔혹폭행… 10대 항소심서 3~5년 중형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잔혹한 10대들/사진=뉴시스
잔혹한 10대들/사진=뉴시스

10대 여성의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고 강제로 소변까지 마시게 하는 등 한달동안 잔혹하게 폭행한 10대 남녀 3명이  징역 3~5년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9일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형사1부(이승한 부장판사)에 따르면 공동폭행과 특수중감금치상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A(19)군 등 3명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8년, 5년, 3년을 각각 선고했다.

이 부장판사는 “폭행과 감금은 물론 소변까지 마시게 하고 담뱃불로 몸을 지지는 등 가혹 행위를 저지른 죄질이 극히 불량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항소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법원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9월 청주·음성 등지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D(18·여)양을 모에 가둔 뒤 옷을 벗기고 얼굴을 담뱃불로 지지고 둔기를 휘두르는 등 수차례 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피투성이가 된 B양을 꿇어 앉히고 자신들의 소변을 받아 머리에 붓거나 억지로 마시게 한 혐의다.

가출 후 모텔과 찜질방 등을 전전하던 A군 등은 휴대전화 개통을 위해 명의를 빌려달라는 요구를 D양이 거절하자 한 달간 끌고다니며 무차별적인 폭행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