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고리 5·6호기 건설 찬반단체, 울산서 대규모 맞불 집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이 9일 울산시 태화강역 광장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저지 총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사진=뉴시스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이 9일 울산시 태화강역 광장에서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저지 총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사진=뉴시스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에 대한 공론화위원회의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찬반 여론전도 한층 가열되고 있다. 9일 울산 도심에서는 찬반단체가 대규모 맞불 집회를 벌였다.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와 신고리 5·6호기 중단반대 범울주군민대책위원회 등 원전건설 찬성단체는 오후 1시부터 남구 태화강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었다. 주최 측이 경찰에 신고한 집회 인원은 1만명이다.

이들은 원전건설 지지 발언, 문화공연, 삭발식 등 집회에 이어 태화강역에서 터미널사거리까지 왕복 2.3㎞ 구간을 행진하고 오후 5시쯤 해산할 예정이다.

반면 원전건설을 반대하는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운동본부가 오후 3시부터 집회를 연다. 경찰 신고 인원은 5000명이다.

이 단체는 남구 울산문화예술회관을 출발해 롯데백화점 광장까지 1.5㎞를 먼저 행진한다. 광장에서는 자유발언, 선언문 발표, 문화공연 등 집회를 열고 저녁 7시께 해산할 예정이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주최 측과 집회·행진 시간, 행진 경로, 무대설치 장소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양측이 충분히 의견을 표현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또 찬반단체가 비슷한 시간에 가까운 거리에서 집회를 개최하는 데다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 양측 충돌이나 안전사고 방지에 대비할 예정이다.

한편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운명을 결정할 '시민참여단'을 구성하기 위한 1차 여론조사가 10일 완료될 예정이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9시를 기준으로 1차 여론조사 응답 완료자는 1만4379명이다. 지난달 25일부터 시작한 여론조사가 12일만에 71.9%의 달성률을 보였다.

공론화위는 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되는 점을 고려할 때 목표인 '2만명 응답'은 이번 주말 사이에 달성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