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내는 사람 없어서"…여성 알바생 96%, 생리휴가 사용해 본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 아르바이트생 96%가 근로기간 중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알바천국
/사진=알바천국
또 상시 근로자 5인 이상의 사업장이라면 알바생도 월 1일의 생리휴가를 사용할 수 있지만, 여성 알바생 10명 중 8명은 이마저도 모르고 있었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9월 6일부터 9월 10일까지 전국 여성 알바생 32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에 따르면 설문 결과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경험이 있는 여성 알바생은 전체의 3.7%에 불과했으며, 96.3%가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적 “없다”고 답했다.

또 알바생도 생리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5인 이상 사업장에 한함)을 몰랐던 알바생이 79.4%였다.

이들은 생리휴가를 사용하지 못했던 가장 큰 이유로 “주변에 생리휴가를 쓰는 사람이 없어서(37.9%)”, “말하기 어려워서(18.5%)”를 꼽았으며, “말해도 들어주지 않아서(6.9%)”, “5인 미만 사업장이기 때문에(6,9%)”,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워서(6.6%)”, “기타(23.2%)”순으로 답했다.

이 밖에도 알바 중 생리불순 경험 등 여성 알바생들의 고민이 다양했다. 여성 알바생 10명 중 6명(61.5%)은 알바를 하면서 생리불순 등 관련 어려움을 겪은 적 있었으며, “알바 중 스트레스(50.2%)”를 생리불순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알바 중 불규칙한 식사(13.2%)”, “화장실 가기 어려움(11.5%)”, “심야 알바로 낮과 밤이 바뀐 생활패턴(10.7%)”, “알바 중 노동 강도가 높음(4.9%)”, “기타(9.5%)” 등이 있었다.

한편 여성 알바생들은 생리휴가 인식 변화를 위해 “조직 분위기 개선(46.5%)”, “생리를 부끄럽게 여기는 사회 분위기 개선(18.5%)”, “생리휴가 보장 제도 확대(18.5%)”, “생리휴가제도 홍보 확대(13.5%)”등이 필요하다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