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김성주 공개비난 "MBC 총파업 당시 빈자리 차지, 패고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진우 기자가 김성주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주진우, 김성주 공개비난 "MBC 총파업 당시 빈자리 차지, 패고싶어"

주진우 기자는 지난 13일 열린 전국언론노조 MBC 파업 현장을 찾았다.

이날 주진우 기자는 "지난 번 2012년 파업이 실패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성공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권순표 앵커가 마이크를 잡고 있다가 후배들, 동료들이 파업하고 있는데 계속 마이크를 잡을 수 없다며 마이크를 내려 놓았다"라고 말을 했다.

그는 "스포츠 캐스터까지 동참했다. 그런데 그 자리를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로 채워졌다. 특히 김성주가 마이크를 많이 잡았다. 저는 그런 사람들이 더 밉다. 진짜 패고 싶다"라고 다소 격양된 감정을 보였다.

이어 "블랙리스트를 만든 사람은 이명박이고 김재철일지 모른다. 하지만 실행한 사람들은 여러분의 동료였다. 당시 인터뷰 프로그램을 하던 중 박원순 시장과 대화 중 원세훈이라는 이름이 한 번 나왔다. 그런데 그날 바로 방송에서 하차하게됐다"라고 말을 이어갔다.

이날 자리는 MBC 사옥 로비에서 열린 전국언론노동조합 MBC 본부 총파업 집회 현장으로 주진우, 김제동 등이 응원차 방문했다.

사진. S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76상승 31.7511:01 07/07
  • 코스닥 : 753.14상승 8.5111:01 07/07
  • 원달러 : 1305.90하락 0.411:01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1:01 07/07
  • 금 : 1736.50하락 27.411:01 07/07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