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복귀 "아직도 고개 잘 못들겠다… 남은 에너지 쏟아부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신정환이 '악마의 재능기부'로 방송에 7년만에 복귀했다.
신정환 복귀 "아직도 고개 잘 못들겠다… 남은 에너지 쏟아부을 것"

지난 14일 첫방송된 Mnet '프로젝트S : 악마의 재능기부'에서는 7년만에 방송에 출연한 신정환과 그를 돕기 위해 나선 탁재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선 신정환은 7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소회를 조심스럽게 털어놨다. "복귀 생각을 아예 안 했다"고 입을 연 그는 "사실 시간이 그 후에 좀 안 갔다. 스케줄이 있을 때는 하루가 그냥 갔었는데, 어떻게 보면 제 인생에서 시간이 멈춰버린 거다. 그동안 분에 넘치게 살았다는 걸 느꼈고 '왜 엉뚱한 짓을 했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아직도 고개를 잘 못 들겠다"고 고백했다.

신정환이 복귀 결심을 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가족이었다. 그는 "아기가 생기면서 부담도 되고 힘도 됐다. 부담과 힘이 동시에 오더라. 그때 저희 소속사 대표님께서 '지금이 아니면 너는 10년을 넘길 수도 있다'면서 '영원히 기회가 안 올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셨다. 내 남은 에너지를 쏟아서 보여드리자는 마음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신정환은 "언제 CJ E&M이 여기로 왔냐. MBC도 내가 '라디오스타'를 할 땐 일산이었다. 정말 좋아졌다"라며 JTBC를 보고는 "여기 '뉴스룸'도 바로 건물에서 큰 화면으로 보여준다"라며 신기해했다.

이 모습을 본 탁재훈은 "신정환이 바보가 된 거 같다. 예전에 방송을 참 잘하던 친구였는데 그런 생각이 안 들 정도"라며 "갓 데뷔한 워너원처럼 신인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 '악마의 재능기부' 홍보를 위해 직접 길거리로 나섰을 땐 자신에게 직접적으로 쏟아진 조언과 인터뷰에 당황했다. 그는 "정신 차려라잉"이라며 다가온 행인에 대해 "정말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고 갑자기 시작된 기자의 인터뷰에도 "악플에 대한 반응은 충분히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하겠다"라며 솔직하게 답변했다.

사진. 코엔스타즈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84.27하락 21.1514:25 07/04
  • 코스닥 : 716.68하락 12.814:25 07/04
  • 원달러 : 1298.10상승 0.814:25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4:25 07/04
  • 금 : 1801.50하락 5.814:25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