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최동석 "전현무와는 불편했던 사이"(ft.박지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나운서 최동석이 전현무와 불편했던 관계였음을 고백했다.
'해피투게더3' 최동석 "전현무와는 불편했던 사이"(ft.박지윤)

최동석은 지난 14일 KBS2 ‘해피투게더3’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동석은 전현무와 불편했던 사이라며 “내가 선배이나 나이는 전현무가 많다”라고 입을 뗐다.

그는 “전현무가 먼저 다가와서 형이라 부르겠다고 하더라. 그래도 예의 있게 대했다”고 말했고 전현무는 “잘 보이고 싶어서 그랬다”고 덧붙였다.

최동석 아나운서는 “전현무가 ‘꼭 형이라고 부르게 해달라’고 해서 불편했다”고 덧붙였다.

최 아나운서는 이어 “전현무가 어려운 선배에게는 잘하는 후배인데 아내인 박지윤에게는 굉장히 짓궂게 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테면 얼굴이 달라졌다며 성형의혹을 제기하는 등의 무리수를 뒀다고.

이에 당사자인 박지윤은 “전현무가 한창 뜨고 싶어서 무리수를 던졌던 시절이 있다. 그땐 전현무가 미웠는데 나도 야생으로 나가니 이유를 알겠더라”고 털어놨다.

사진. KBS2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64하락 45.3518:03 06/30
  • 코스닥 : 745.44하락 16.9118:03 06/30
  • 원달러 : 1298.40하락 0.618:03 06/30
  • 두바이유 : 114.22상승 1.0118:03 06/30
  • 금 : 1817.50하락 3.718:03 06/30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 [머니S포토] 박홍근 "의장선출 전까지 협상의 문 열려 있다"
  • [머니S포토] 조주완 "LG전자, 고객 경험 중심으로 패러다임 선도"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보험업 상견례
  • [머니S포토] 위너 송민호, 느낌 살린 패션 감각 딱!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