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만기 아내, 한숙희 "포항 신붓감 1위¨ 남자들 줄 설 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만기 아내 한숙희씨가 포항에서 1등 신붓감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백년손님' 이만기 아내, 한숙희 "포항 신붓감 1위¨ 남자들 줄 설 정도"

지난 14일 밤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선 이만기의 장모 최위득 여사가 딸 한숙희가 과거 은행원 시절 인기가 많았다고 이야기했다. 최위득 여사는 “딸을 보려고 남자들이 은행에 줄을 섰다”라고 증언했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한숙희의 ‘리즈’ 은행원 시절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한숙희는 자신이 인기가 많았던 것을 인정하며 “당시 대한민국에서 이만기가 신랑감 1위였다면, 포항에서 신붓감 1위는 저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출근할 때 따라오던 사람도 있었고, 어르신들이 창구로 찾아와 며느리감으로 보고 가기도 했다”며 “제 앞에만 줄이 길었고, 특히 남자분들이 많았다. 2년 가까이 하루도 빠짐없이 엽서를 보내는 분도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한숙희는 또 “지금으로 치면, 걸그룹의 센터였다”라고 자화자찬하면서도 “근데 이만기가 낚아채갖고..”라며 뒷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듣다 못한 패널들은 "본인 입으로 이렇게 다 말하기 있냐", "오늘 밤 주인공은 한숙희 씨냐"며 응수했고, 분위기를 파악한 한숙희는 멋쩍어 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사진. SBS '백년손님'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