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북한, ICBM 발사 추정… IRBM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7월4일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며 발사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일본 정부.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7월4일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에 성공했다며 발사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일본 정부가 15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에 대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고 생각한다"고 추측했다.

외신에 따르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이날 총리관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에 발사한 미사일의 사정거리가 길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6시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북 방향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지나 오전 7시16분쯤 홋카이도 에리모곶 동쪽 약 2000㎞의 태평양에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가 약 3700㎞, 최고 고도는 약 750㎞로 파악된다고 발표했다.

방위성 관계자는 북한의 이날 미사일 발사가 "의도적으로 발사 각도를 높이는 '로프티드'(고각 발사) 방식이 아니라 일반적인 발사 방식으로 이뤄진 것 같다"며 "현재까지의 분석대로라면 비행거리는 이전 발사 때까지보다 약 1000㎞, 고도는 약 200㎞ 정도 높아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관계자는 "비행경로 등을 볼 때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이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일 가능성"도 있다며 "자세한 상황을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8시부터 20분간 총리관저에서 고노 외무상과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NSC 각료회의를 개최해 현재까지 입수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를 분석하고 향후 대응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NSC 각료회의 소집에 앞서 긴급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우리나라(일본) 영역에선 (미사일) 낙하물이 확인되지 않았다"며 "주변을 지나는 항공기·선박 등의 피해 보고도 없다"고 전달했다.

그는 "아베 신조 총리로부터 북한의 이번 미사일 발사에 따른 신속한 정보 수집·분석과 안전 확인 등에 대한 지시가 있었다"며 "우리나라(일본)는 반복되는 북한의 도발 행동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 북한에 엄중 항의하고 일본 국민의 강한 분노를 전하는 동시에 가장 강한 표현으로 단호히 비난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위해 지난 13일부터 인도를 방문한 뒤 이날 오전 9시쯤 전용기편으로 하네다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