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박성진 후보자 사퇴에 "4개월간 수장 없어 안타까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박성진.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새 정부가 출범한 지 4개월이 넘었는데 중기 정책을 총괄하는 수장이 없어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내고 "최대한 빠른 시간에 중기부 후보자가 결정 임명돼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 구축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추진이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중기부 장관은 각 부처에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 정책의 콘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대기업 중심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중소기업이 당면하고 있는 현안 해결을 위한 현장과의 소통은 물론 국무위원으로서 정치권과 적극 소통하는 능력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