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런 상황에서 대화는 불가능"… 북한 도발에 강력경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 "이런 상황에서 대화는 불가능"… 북한 도발에 강력경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런 상황에서 대화는 불가능”하다며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자신의 취임 후 북한이 10번째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데 대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런 상황에서 대화는 불가능하다는 뜻을 밝히는 한편, 북한을 재기불능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이 있다며 북측에 강력한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은 한반도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으로서 엄중히 규탄하고 분노한다"며 북한 도발을 비난했다.

특히 지난달 29일에 이어 다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지나간 것을 두고 "더욱이 다른 나라의 상공을 가로질러 미사일을 발사한 위험한 행동은 그 자체가 국제규범을 무시한 중대한 도발 행위로서 마땅히 비난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무모한 도발을 지속하고 빈도와 강도를 높일수록 그만큼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 따른 몰락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는 대화도 불가능하다. 북한이 진정한 대화의 길로 나올 수밖에 없도록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이 한층 더 옥죄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메시지와 함께 한미 미사일 지침개정 조기 마무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철저한 이행 등을 우리 정부를 향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을 향해서는 "정부는 자체 군사력은 물론 연합방위 능력으로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철저하게 방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우리에게는 북한이 우리와 동맹국을 향해 도발해올 경우, 조기에 분쇄하고 재기불능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이 있다"고 역설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는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믿고 흔들림 없이 생업에 종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