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국정원, MB정부 블랙리스트 공개하라… 민주주의 훼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정부 국정원. 사진은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 /사진=뉴시스
MB정부 국정원. 사진은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 /사진=뉴시스

전국언론노동조합 등이 15일 이명박정부 시절 이른바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원본 문건을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언론노조 및 KBS·MBC정상화시민행동 등 238개 단체는 이날 서울 서초구 국가정보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과 공영방송 간부들이 그동안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 문건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TF(태스크포스)가 발표한 'MB 블랙리스트'에는 문화계 6명, 배우 8명, 영화감독 52명, 방송인 8명, 가수 8명 등 총 82명의 이름이 담겨 있다. 국정원은 청와대와 교감 아래 2009년부터 2011년까지 명단에 오른 인사를 상대로 방송 출연 중단, 소속사 세무조사, 비판 여론 조성 등의 활동을 해온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일으켰다.

이들은 "이명박 정권이 국정원을 통해 언론을 장악해 왔음이 사실로 드러났다"며 "그러나 연예인 등 82명의 명단만 기록되어 있을 뿐, 국정원이 어떻게 방송사에 압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한 내용을 드러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원과 공영방송 간부들이 그동안 어떤 관계를 맺었는지는 국정원 문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며 "문건 공개 없이 국정원과 검찰의 수사만으로 모든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고 믿는 국민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국정원의 언론 장악 시나리오는 원본 문건 공개를 통해 국민에게 실체적 진실을 알려야 한다"며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모든 문건을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김한균 언론노조 위원장은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때문에 피해를 본 것은 문화·예술인만은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훼손됐고 국민 모두가 피해를 당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이들은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국정원의 블랙리스트 문건 공개를 요청하는 청원을 올려 서명을 받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