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 회장, 'IOC 명예위원'으로 추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3년 9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 125차 IOC 총회에 참석한 이건희 삼성 회장./사진=뉴스1 DB
2013년 9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제 125차 IOC 총회에 참석한 이건희 삼성 회장./사진=뉴스1 DB

건강상의 이유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사퇴한 이건희 삼성 회장이 IOC 명예위원으로 추대됐다.

IOC는 16일(한국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제131차 총회 사흘째 일정에서 이건희 회장을 명예위원으로 선출한다고 발표했다. 이 회장과 함께 노르웨이 출신 게르하르 헤이베르그 전 IOC 위원도 명예위원 타이틀을 얻었다.

이 회장은 1996년 제105차 IOC 총회에서 IOC 위원으로 뽑힌 뒤 1997년에는 문화위원회(Cultural), 1998년부터 1999년까지는 재정위원회(Finance)에서 활동했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3년 넘게 삼성서울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정상적으로 위원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 회장의 가족들이 IOC에 더 이상 이 회장을 IOC 위원으로 간주하지 말아달라 요청했다. IOC는 이번 총회를 통해 이 회장의 IOC 위원직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한편 이날 IOC는 집행위원회의 추천을 받은 9명의 새 후보 중 8명을 새로운 IOC 위원으로 선출했다. 이에 따라 현직 IOC 위원의 숫자는 100명으로 늘었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23:59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23:59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23:59 01/27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23:59 01/27
  • 금 : 55.74상승 0.4223:59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