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올해 추석연휴 휴무일수 평균 8.5일, 전년보다 4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자료=한국경영자총협회 제공

올해 추석 연휴 기간동안 기업들의 평균 휴무일수는 8.5일로 전년대비 4일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408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추석연휴의 휴무일수는 평균 8.5일로 지난해보다 4일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은 9.7일, 300인 미만 기업이 8.3일로 지난해보다 각각 4.9일, 3.9일 늘었다.

올해 추석은 추석공휴일 이외에 주말, 한글날, 정부의 임시공휴일 지정과 대체공휴일제 시행 등으로 휴무일수가 지난해에 비해 대폭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경총은 분석했다.

8일 이상 쉬는 기업은 72.2%로 조사됐다. 10일 이상 쉬는 기업도 62.1%로 나타났다. 10일 이상 쉬는 기업을 규모별로 살펴보면 300인 이상 기업은 88.6%인 반면 300인 미만 기업은 56.2%로 나타났다.

추석공휴일 외에 임시공휴일(10월2일)과 대체공휴일(10월6일) 모두 휴무하는 기업 비중은 68.1%로 나타났다.

또 대체공휴일과 임시공휴일 중 대체공휴일만 휴무하는 기업은 17.6%, 임시공휴일(10.2)만 휴무하는 기업은 1.5%, 임시공휴일과 대체공휴일 모두 휴무하지 않는 기업은 12.8%로 조사됐다.

올해 추석 경기상황에 대해 '매우 악화됐다'(15.0%)', '악화됐다'(32.3%) 등 전년보다 악화라는 응답은 47.3%로 조사됐다. '전년과 비슷하다'는 응답은 46.3%로 나타났다. '개선됐다'는 응답은 6.4%에 불과했다.

추석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72.1%로 지난해보다 1.3%포인트 증가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지난해보다 2.0%포인트(75.3%→77.3%), 300인 미만 기업은 1.3%포인트(69.6%→70.9%) 증가했다.

올해 추석상여금을 지급하는 기업의 근로자 1인당 평균 상여금은 105만1000원으로 지난해(102만2000원) 보다 2만9000원(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149만6000원으로 지난해(144만4000원)보다 5만2000원(3.6%) 증가했고 300인 미만 기업은 95만8000원으로 지난해(93만3000원)보다 2만5000원(2.7%) 증가했다.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