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향한 기대와 희망 식지 않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최근 전남·전북 지역과 대구를 방문한 소감으로 "아직도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식지 않고 있다는 점을 느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협의회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당이 잘 하기를 바라고 당이 제대로 된 혁신과 의정 활동을 보여준다면 다시 당을 믿어줄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 부연했다. 이어 "물론 그 일이 쉽다는 말은 아니다. 다시 한번 더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처절한 자기 반성과 개혁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특히 내년 지방선거를 제대로 치르기 위해서는 시·도당 정비가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총선은 중앙당이 치르지만 지방선거는 시·도당이 전면에 서서 치른다. 중당앙이 가지고 있는 권한과 재정을 열심히 시·도당에 지원함으로써 제대로 내년 지방선거를 치를 수 있는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금요일 대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2창당위원회가 시·도당 혁신방안을 발표한 것도 그 이유"라며 "이제는 통일된 원칙 하에서 함께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해가는 절박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도 들려주고 중앙당의 앞으로 방침도 말씀드리겠다"고 지방선거 준비를 거듭 강조했다.

사공정규 시도당위원장협의회장은 "시·도당과 지역위원회는 정당 정치의 근간"이라며 "시·도당의 역할이 강화돼야 국민의당이 국민 속에 자리매김하는 민생 밀착형 정당으로 우뚝설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상철 제주도당위원장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중앙당의 노력으로 "여러 정당들이 협력하고 경쟁하는 정치체제가 내년 지방선거에서 도래해야 하는데 현행 선거제도로 하면 특정 정당이 지방권력을 독과점 하는 현상이 올 수 있다"며 "지방의원 선거부터 국회의원 선거 실시에 앞서서 정당명부식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강력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시·도당위원장 협의회는 합의했다. 이를 당론으로 추진했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