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블랙리스트' 방송인 김미화 19일 검찰 참고인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김미화씨. /사진=뉴스1
방송인 김미화씨. /사진=뉴스1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든 '문화·연예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방송퇴출 등 전방위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방송인 김미화씨가 19일 검찰에 참고인으로 관련 진술을 한다.

MB 블랙리스트 의혹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9일 오전 10시 김씨가 참고인으로 출석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18일에는 문성근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김씨는 검찰에 나와 퇴출압박 등 당시 방송가에서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사실을 진술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블랙리스트에는 문화계 6명, 배우 8명, 영화감독 52명, 방송인 8명, 가수 8명 등 총 82명의 이름이 담겨있다. 김씨, 문씨 외에 소설가 조정래와 이외수, 영화감독 이창동·박찬욱·봉준호 등 유명 인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김씨는 2010년 자신의 트위터에서 "KBS 내부에 출연금지 문건이 존재하고 돌기 때문에 출연이 안 된답니다"라며 블랙리스트를 언급한 바 있다. KBS는 당시 이 발언을 문제삼아 김씨를 고소하기도 했다.

김씨가 2011년 4월 MBC 라디오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퇴출통보를 받고 진행자에서 물러난 것도 대표적인 피해사례로 꼽힌다.

국정원이 제작한 여론조작용 합성사진에 김씨가 등장하기도 했다. 사이버 외곽팀 소속 한 부대원은 2011년 극우성향의 한 인터넷 카페에 올린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게시물에서 '한반도 서남부에 위치한 즐라인민공화국 슨상교도들이 일으킨 무장폭동을 김미화해서 부르는 용어'라고 적는 등 김대중 전 대통령, 김씨 등을 폄훼한 사례도 있었다.

김씨는 지난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어떻게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제 개인이 고소를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김씨, 문씨 외에도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을 불러 당시 구체적인 사실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 0%
  • 0%
  • 코스피 : 2622.41상승 5.1913:01 05/26
  • 코스닥 : 879.07상승 6.3813:01 05/26
  • 원달러 : 1265.70상승 1.113:01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3:01 05/26
  • 금 : 1846.30하락 19.113:01 05/26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 [머니S포토] 이창용 한은 총재, 취임 이후 '첫' 금통위 주재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이재명 "새 정부 들어서면서 민영화 악몽이 되살아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