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온도' 양세종♥서현진, 역대급 키스신 "피해, 싫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양세종과 서현진의 '사랑의온도' 키스신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랑의온도' 양세종♥서현진, 역대급 키스신 "피해, 싫으면"

지난 19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와 벌교 여행을 떠났다. 현수는 "오늘 너무 좋아요. 행복해"라고 했고, 정선은 "오늘 현수씨 행복하다는 말 두 번했어요. 현수씨 행복하게 하는 건 쉬운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현수는 "행복하게 한 게 아니라 내가 행복한 건데요. 똑같은 상황도 내가 받아들이기 나름이잖아요"라고 했고, 정선은 "현수씨 충고 받아들이기로 했어요. 내 나이에 맞게 살라고 한 것. 나는 조금 무겁고 진지하고 책임감에 눌려 있어요. 오늘은 23살 답게 살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현수는 "살아요"라고 웃었고, 정선은 "키스하고 싶어요. 키스에 책임감 가져야 하나요?"라고 물었다. 현수는 "아니요"라고 답했고, 정선은 "잘 모르겠어요. 사랑하는지 아닌지, 어떤 감정인지"라고 헷갈려했다.

이에 현수는 "그렇게 솔직하게 말하면 여자들은 키스 안해. 환상을 갖거든. 여자들은 내게 키스하는 사람은 나를 사랑해서 그런 것"이라고 하자, 정선은 "피해. 싫으면"이라며 입술을 들이댔다. 현수는 눈을 감았고 두 사람은 뜨거운 키스를 나눴다.

극 말미 위기를 겪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현수는 성실하지 않다는 이유로 보조작가 일에서 제외됐고, 온정선 역시 엄마(이미숙)의 등장에 흔들렸다. 힘든 순간 서로를 떠올린 두 사람은 사랑임을 감지하고 서로를 향해 달렸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온정선의 엄마와 만나는 이현수의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한편 양세종, 서현진 주연의 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팬 엔터테인먼트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