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학교' 닉쿤 "첫 한국어 연기, 책임감 느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마술학교'로 돌아온 닉쿤이 스타&패션 매거진 '인스타일'을 통해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마술학교' 닉쿤 "첫 한국어 연기, 책임감 느낀다"

이번 화보 촬영의 미션은 우리가 몰랐던 닉쿤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 닉쿤은 촬영 내내 모델 버금가는 타고난 비율과 여전히 소년 같은 미모를 뽐내며, 원조 '댕댕이'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

10년 만에 첫 한국어 드라마에 도전하게 된 것에 대해 "연기에 대한 열정은 늘 갖고 있었는데, 한국 드라마 출연은 매우 조심스러웠어요. 준비된 상태에서 시작하고 싶었죠"라고 이야기 했다.

'마술학교' 닉쿤 "첫 한국어 연기, 책임감 느낀다"

"오랜만에 신인이 된 기분인데, 그룹 데뷔 때와는 확실히 달라요. 엄청난 책임감을 느끼죠. 이젠 제 이름 앞에 붙은 모든 것을 책임져야 할 위치가 됐잖아요. 시청자 분들의 반응이 궁금해요. 조금이라도 서툰 모습을 보이면 '아직도'라는 꼬리표가 달릴텐데, 그게 제일 큰 걱정이에요"라고 기대 반, 걱정 반의 마음을 표현했다.

'마술학교'에서 닉쿤이 맡은 역할은 세상에 갚을 것이 많다는 생각으로 봉사하는 삶을 택한 의사 '준'. "친한 배우 윤박과의 촬영이 많아 즐거운 분위기에서 연기했어요. 감독님께서도 준은 '딱 너야!'라고 힘을 복돋아 주셨죠"라며 화기애애했던 현장을 회상했다.

'마술학교' 닉쿤 "첫 한국어 연기, 책임감 느낀다"

훗날 자신을 닮은 누군가에게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완벽주의 성향이 강해 사소한 실수에도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세상에 완벽한 건 없다는 걸 알려주고 싶어요. 저도 부족한 부분이 많은 사람이에요. 부족한 부분이 있으니 발전이 있는 거라 생각해요"라고 성숙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우리가 몰랐던 닉쿤의 다양한 모습이 담긴 화보와 솔직한 인터뷰는 '인스타일' 10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보 비하인드 스토리는 인스타일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인스타일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