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추석 맞아 협력사 물품대금 5000억원 조기 지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삼성전자가 추석을 맞아 협력사 물품대금을 최대 12일 앞당겨 지급한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 측은 “10일간 장기연휴로 인한 자금부담 완화 차원에서 물품대금을 조기지급한다”며 “1차 협력사에 조기 지급하는 추석 물품대금은 약 5000억원”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사장은 “민족최대 명절 중 하나인 추석을 맞아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상생 활동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협력사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는 은행권과 함께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운영하고 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23:59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23:59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23:59 01/26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23:59 01/26
  • 금 : 55.32하락 0.0923:59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