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63빌딩서 '농산물 직거래장터'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화생명 차남규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병철 부사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아산리마을 전종봉 이장(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임직원 및 아산리마을 주민들이 ‘일일판매원’으로 나서 우리 농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한화생명 차남규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병철 부사장(사진 왼쪽에서 두번째), 아산리마을 전종봉 이장(사진 왼쪽에서 여섯번째) 등 임직원 및 아산리마을 주민들이 ‘일일판매원’으로 나서 우리 농산물을 소개하고 있다.
한화생명 임직원들이 농촌과 상생하는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최하고 직접 일일판매원으로 나섰다.

20일 차남규 사장과 본사 임원 30여명은 자매결연을 맺은 아산리마을의 농민들과 함께 63빌딩 앞마당에서 아산리 농산물을 직접 판매했다.

‘농산물 직거래장터’는 한화생명이 2008년 충남 청양군 아산리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10년째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농촌마을의 농산물 판매를 돕고 막 수확한 신선한 우리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다.

생산지에서 중간 유통단계를 거치지 않고 농산물을 직접 가져와 가격도 저렴하다. 장터에는 특산물 ‘청양고추’를 비롯해 햅쌀, 밤, 멜론 등 30여종의 싱싱한 농산물들이 선보였다.

직거래 장터에는 시골 장날과 다름없는 풍경이 연출됐다. 한화생명 직원뿐만 아니라 63빌딩 입주사 임직원, 인근 여의도 주민, 63빌딩 내방객도 찾아와 다양한 농산물을 고르며 구입했다. 올해도 1000명 이상이 방문해 일부 품목이 동이 나는 등 성황을 이뤘다. 특히 추석을 앞두고 인근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농산물 구매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민속놀이인 제기차기와 투호를 진행해 기록에 따라 멜론, 콘서트 티켓 등 선물을 제공했다.

럭키박스 이벤트도 진행됐다. 2만원에 판매된 럭키박스는 최대 6만원 상당의 물품을 받을 수 있어 구매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차남규 사장은 “10년간 아산리 주민들과 함께하며 따뜻함과 정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한화생명은 농촌과 ‘함께 멀리’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