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상 별세, '카스바의 여인' 남기고 떠나… "교통사고로 오랜 투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윤희상이 향년 6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카스바의 여인'으로 유명한 가수 윤희상(62·윤창열)이 지난 19일 밤 지병으로 별세했다.

1979년 '칠갑산'으로 데뷔한 윤희상은 2000년 대 초반 '카스바의 여인'을 히트시켰다. 트로트계에서 유명 인사였다. '홀로 새는 밤', '텍사스 룸바' 등으로 바쁜 행보를 이어갔다.

하지만 2004년 지방공연을 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전신마비 판정을 받고 한동안 휠체어 생활을 했다.

극적인 재활로 복귀에 성공, 최근까지 '가요무대'에 출연하는 등 세상과 작별하기 직전까지 음악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지만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윤희상의 빈소는 경기도 일산동구 일산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2일 오전 7시 30분이다.

사진. 윤희상 앨범 재킷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