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공정위 주장 납득 못해"… 항소 의지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2009년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 8곳의 공임인상 담합을 교사하지 않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의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26일 공식 입장자료를 배포하며 관련 내용을 해명했다.

앞서 26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수리비 산정의 기준이 되는 시간당 공임을 딜러들이 담합하도록 했다는 이유로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딜러사에게 시정명령과 과징금 총 17억8800만원 부과를 결정했다.

이에 벤츠는 공정위의 이 같은 결정이 공임의 책정과 관련, 수입사와 딜러사간 경제적 이해관계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결과라고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와 다임러 본사는 딜러들에게 워런티 및 보증서비스 기간 내 공임을 지급하는 당사자라는 것. 공임인상을 주도할 동기가 없고 담합행위를 강요한 사실이 없고 오히려 공임 인상에 부정적인 입장을 취해왔다는 게 벤츠코리아의 주장.

공정위는 2009년 상반기 8개 벤츠 딜러사가 한성자동차 사무실과 벤츠코리아 회의실 등에서 모임을 갖고 딜러사의 AS 부문 ROS(매출액 대비 수익률)를 향상하기 위해 시간당 공임을 인상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벤츠코리아는 2009년 1월경부터 딜러사에게 공임인상을 논의하기 위한 모임 구성을 제안하면서 AS부문 목표수익률을 제시하고 구체적인 공임 인상액 결정을 위한 관련 재무자료를 딜러사에게 요청했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

이에 벤츠코리아는 “당시 권장 공임가격을 제시했을 뿐 실제 소비자가격 책정은 개별 딜러들이 자유롭게 독립적으로 결정했다”면서 “AS 커미티는 딜러사들과 AS 서비스 품질개선과 경영 효율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고객만족을 높이기 위해 세일즈 커미티나 마케팅 커미티, 사회공헌위원회 등 다양한 조직이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회사는 딜러사의 담합이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소비자는 가격이 아닌 거주지에서 가까운 곳으로 서비스센터를 선택한다”면서 “일반 정비업체를 선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전국의 공식 서비스센터간 반 경쟁적 행위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상위 법원에 항소, 주장을 입증할 방침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