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다훈, 딸 진심담긴 편지에 눈물 "아빠, 그만 미안해해도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윤다훈이 딸의 진심이 담긴 편지에 눈물을 흘렸다.
윤다훈, 딸 진심담긴 편지에 눈물 "아빠, 그만 미안해해도 돼"

지난 26일 KBS2 파일럿 예능 '남편 갱생 프로젝트-가두리'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문제 있는 가장들이 지정된 장소에서 가족이 짠 계획표대로 생활하고 가족들이 스튜디오에서 화면을 보며 토크하는 프로그램이다.

배우 윤다훈, 가수 겸 기타리스트 조정치, 배우 최대철 세 남자가 출연했다. 미션종료의 마지막 날, 세 명의 남자들에게 가족들의 편지가 도착했다. 윤다훈에게는 큰딸 하나의 편지가 전달됐다.

윤다훈 딸은 "기대기도 하고 힘도 받았으면 좋겠어. 그리고 나한테 이제, 그만 미안해 해도 돼. 나는 아빠 딸로 태어나서 행복하고 감사해요. 건강하고 예쁘게 낳아줘서 사랑해줘서 고마워요"라고 내용이었다.

군 복무 시절 갑작스럽게 생긴 딸 하나의 존재와 본인이 미혼부임을 숨긴 채 연예계 생활을 해야했던 윤다훈은 딸의 속마음이 담긴 편지를 읽고 "내가 딸한테 미안한게 많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딸 하나도 "아빠 울지마"라며 함께 울었다.

윤다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내딸한테 미안한 게 많다. 어린시절 나한테 온 딸이고, 어린시절을 외롭게 컸던 딸이다. 할머니가 아빠 인기를 못 얻는다고 초등학교 때 같이 식사를 가면 내 옆에 못 앉게 하고, 아빠라고 잘 부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딸을 공개한 뒤에도 딸이랑 둘이 영화를 본 적있나, 손 잡고 걸어 본 적도 없는 것 같다. 함께 한 게 많이 없어서 미안하다. 이제 딸과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밝혔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