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근로자 평균임금 351만원… 대-중소기업 격차 173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7월 근로자 평균임금 351만원… 대-중소기업 격차 173만원

올해 7월 근로자 1인당 평균 임금은 351만원으로 1년 전에 비해 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임금 격차는 지난해에 비해 조금 줄었다.

27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7년 8월 사업체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7월 상용근로자 5인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51만8000원으로, 전년동월 341만5000원보다 3.0%(10만3000원) 늘었다.

중소규모 기업 임금 증가폭이 대규모 기업보다 큰 것으로 나타났다. 상용 300인 이상 대규모기업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92만8000으로 전년동월 482만6000원에 비해 2.1% 늘었다.

상용 5~300인 미만 중소규모기업 근로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19만5000원으로, 전년동월(307만3000원)에 비해 4.0% 증가했다. 그 결과 대기업과 중소기업 평균 임금격차는 지난해 7월 175만3000원에서 올해 7월 173만3000원으로 조금 줄었다.

근로 형태별로 보면 상용근로자 평균임금은 369만8000원으로 1년전(360만5000원)보다 2.6%, 임시·일용근로자는 155만4000원으로 1년전(148만2000)보다 4.9% 늘었다. 정규직과 비정규직간 임금 격차는 지난해 212만3000원에서 올해 214만4000원으로 조금 늘었다.

산업별로는 금융 및 보험업이 590만8000원으로 평균 임금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527만5000원),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474만7000원), 광업(432만5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201만7000원),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210만3000원) 등은 평균 임금이 낮았다.

7월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은 171.6시간으로, 전년동월(174.1시간) 대비 2.5시간(1.4%) 줄었다. 통계청은 근로일수(20.5일)가 전년동월대비 0.2일(1.0%)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