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 손편지 "'아이캔스피크' 아픈 역사 무겁지 않게 표현한 작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화 ‘아이 캔 스피크’(제공: 리틀빅픽처스·제작: 영화사 시선·공동제작: 명필름·감독: 김현석)가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배우 나문희 손편지를 공개했다.
나문희 손편지 "'아이캔스피크' 아픈 역사 무겁지 않게 표현한 작품"

'아이 캔 스피크'는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 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가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실이 밝혀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이번에 공개된 편지는 나문희 배우가 이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와 남다른 마음 가짐을 말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그는 "시나리오를 받고 우리의 아픈 역사를 참 무겁지 않고 재미있게 또 희망적으로 그렸다고 생각이 들어 정말 잘 해보겠다고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문희는 "실제로 2007년에 미국 청문회장에서 연설하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뜻을 제대로 전달하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컸다"며 영화를 대하는 특별했던 태도를 밝혔다.

이러한 이유로 나문희는 공인된 연기 내공에도 불구하고 실제 미 의회 영어 연설 장면 촬영 전,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라며 극심한 긴장을 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그는 "미국 배우들과는 처음에 교감이 잘 안됐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하지만 초반 어색했던 분위기가 풀어지면서 "진심으로 하나가 되었다"고 말한 나문희는 마지막 날 촬영이 끝날 때까지 미국 제작진이 모두 기다리고 함께 마무리해주었다는 말로 환상적인 팀워크를 전했다.

편지의 말미, 정성으로 꾹꾹 써낸 스탭과 배우의 이름들, 그리고 “이 나이에도 다시금 연기가 늘었다고 잘한다고 칭찬을 해주어서 힘이 나고 행복하다”는 말은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자 하는 나문희의 진심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이 캔 스피크'는 진실하게 만든 진짜배기 좋은 영화다. 온 가족이 오셔서 좋은 마음 보태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해 영화를 봐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