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교통방송, 문재인 대통령 깜짝 출연… "대통령 나와서 놀라셨죠"

 
 
기사공유
tbs 교통방송.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tbs 교통방송에 일일통신원으로 문재인대통령이 출연했다.

오늘(2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일 교통 통신원으로 변신해 귀성객들에게 교통정보와 함께 추석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갑자기 대통령이 나와서 놀라셨죠?"라고 운을 떼며 "올해는 임시공휴일 포함해서 추석연휴가 깁니다. 그동안 열심히 일하신 국민 여러분, 여유있게 고향도 다녀오시고 좀 편하게 쉬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을 듣고 계신 분들 중에 마음은 벌써 고향에 가 계신 분들도 많겠지요. 고향 가는 분 열분 중 여덟분 이상이 승용차를 이용해 고향을 가신다"며 "장거리 운전에서 가장 위험한 것이 ‘졸음운전’입니다. ‘졸음운전의 가장 든든한 안전띠는 휴식’이라는 말이 있죠? 피곤하실 때, 휴게소나 쉼터에서 한 숨 돌리고 가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 출발하실 때 전좌석 안전띠 착용도 잊지 마시구요. 추석 연휴에도 국민의 든든한 발이 되어주시는 버스, 택시 기사님들, 철도, 항공, 해운 종사자 여러분, 감사합니다. 꼭 안전운전 해주시리라 믿습니다"라고 언급했다.

뿐만 아니라 "즐거움은 나눌수록 커집니다.한가위 연휴 동안 우리 여성들과 남성들, 무엇이든 같이 하면 좋겠습니다"라며 "상도 같이 차리고, 고무장갑도 같이 끼고, 운전대도 같이 잡고, 함께 손잡고 같이 하면 남녀 모두 명절이 더욱 즐겁지 않겠습니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모처럼 고된 일상에서 벗어나 한가위 연휴 행복하고 편안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정부는 국민 한분 한분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고향에 다녀오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상, 문재인 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를 마친 문 대통령은 이번 추석명절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저는 이번 명절 특별한 계획은 없다. 청와대에서 차례를 지낼 텐데 고향에 못가고 성묘를 못해 조금 아쉽다"고 답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연휴가 아주 기니까 또 우리가 준비할 일이 있을 텐데 대비할 일은 해가면서 최대한 푹 쉬려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방송 연결이 끝난 뒤 직원들을 향해 언제 쉬는지 챙기며 "수고해달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생방송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신재상 한국도로공사 사장직무대행, 유병철 교통센터장과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