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보람 “허벅지 튼실해 별명 ‘금벅지’, 건강미가 장점이라 생각”

 
 
기사공유
크레용팝 금미에서 연기자로 전향, 새 출발을 알린 배우 송보람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화보는 총 세 가지 콘셉트로 구성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공개된 화보에서 송보람은 러블리 콘셉트부터 세련된 페미닌 무드, 체크무늬 수트를 착용하고 걸크러시 분위기까지 다양하게 연출했다.

촬영이 끝난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보람은 배우로 전향한 소감에 대해 “평생 직업으로 삼고 싶을 만큼 연기가 하고 싶었고 빨리 연기력을 쌓아가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슬럼프가 찾아왔을 당시 연예계 생활을 포기하려 했지만 연기에 미련이 남아 다시 마음을 다잡고 배우에 도전했다”며 전향 계기를 털어놨다.

최근 KBS1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서 최승아 역을 열연했던 그는 첫 공중파 작품에 임한 소감으로 “촬영하면서 배운 것들이 참 많다. 부족한 점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좋은 역할을 주셔서 감사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맡았던 최승아 역할이 평소 성격과 달라 감정 연기가 힘들었다는 그는 감정 이입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또한 함께 호흡했던 임수향에 대해선 “현장에서의 몰입도가 엄청나시다. 경험에서 묻어 나오는 여배우 포스가 느껴졌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12년 걸그룹 크레용팝으로 데뷔한 그는 파격적인 헬멧 콘셉트로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데뷔 전 큰 인기를 얻을 것을 예상했는지 묻자 그는 “이렇게 뜰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걱정도 많이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젠 어느덧 아이돌계 선배가 된 그에게 후배 걸그룹들을 보면 어떤지 묻자 “너무 귀엽고 풋풋하다. 크레용팝 신인 시절이 생각나기도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가장 자신 있는 신체 부위를 묻자 “허리부터 골반까지 이어지는 라인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또한 허벅지가 튼실한 편이라 ‘금벅지’라는 별명으로 불린다는 그는 “과거엔 극세사 다리를 갖고 싶었지만 지금은 건강미를 장점으로 생각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23:59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23:59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23:59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23:59 09/18
  • 금 : 43.02상승 1.3523:5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