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신규 간호사 첫 월급 36만원… 열정페이 지급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최고 병원 중 한곳인 서울대병원이 2009년부터 신규 간호사의 첫 월급으로 36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대병원 노조 등에 따르면 신규 간호사들은 주간과 야간근무를 오가며 하루 8~10시간가량 일했음에도 첫달에는 올해 시간당 최저임금(6470원)의 3분의1도 안되는 시급 1900원을 받았다.

한 대형병원에서 간호학과 재학생들이 실습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 대형병원에서 간호학과 재학생들이 실습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서울대병원 측은 지난 6월 노조로부터 문제제기를 받고 미지급 임금을 소급지급하기로 했다. 소급시한은 임금채권 소멸시한내인 3년전부터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지난 6월 노동조합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라는 요구를 받고 오는 17일 간호사들에게 수당 형태로 임금을 소급해 지급하기로 결정을 내렸다”며 “신규 간호사는 채용 후 5주 동안 선배들을 따라다니며 업무를 실습하고 배워 정식 임금과는 차이가 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간호사들은 근무 첫달에도 환자 혈압을 재고 의료기록을 작성하는 등 정식 의료행위를 해왔기 때문에 9년가량 신규 간호사의 첫 월급을 30만원대 지급한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결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4~9년차 간호사는 부당한 대우에도 소급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서울대병원의 열정페이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25%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