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 딸 친구 살해·유기 거대 백악종 30대 남성 의식회복… 범행동기·수법 등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중생 딸의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모씨(35)를 상대로 경찰이 살인 등 다른 혐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서울 중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씨는 현재 응답이 가능한 상태로 이날 오전 9시20분쯤 휠체어를 탄 채 경찰서로 이동해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자정쯤 자신의 딸과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여중생 A양(14)을 살해한 뒤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으로 옮겨 시신을 버린(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받고 있다.

A양 부모의 실종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 은신해 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당시 이씨와 딸은 수면제를 과다복용하고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상태였다.

경찰은 곧바로 이씨 부녀를 병원으로 옮기는 한편 일부 의식이 돌아온 이씨로부터 A양의 유기장소를 확인한 뒤 6일 영월 야산에서 훼손된 채 유기된 A양의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은 우선 혐의가 명확한 사체유기 혐의로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8일 오후 2시 서울북부지법에서 진행된다.

경찰은 이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살인 등 다른 혐의와 범행동기, 수법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한편 이씨는 10여년 전 매스컴을 통해 딸과 함께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희귀병 거대 백악종을 앓는 환자로 사연이 소개되며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