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MB정권 국정원,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 공작… MB 석고대죄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뉴스1
MB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악성 댓글 등으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실추시킨 데 이어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명예도 떨어뜨리려는 정치공작을 벌인 사실이 드러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스스로의 잘못을 뉘우치고 국민에게 석고대죄해야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8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썩을 대로 썩은 이명박근혜 정권 국정원의 참상을 있는 그대로 국민에게 보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김 대변인은 “MB정부 국정원은 국가정보기관으로서 본연의 임무는 하지 않고 오로지 이전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됐었다는 게 드러났는데 이런 일이 바로 정치보복”이라며 “상황이 이런데도 이 전 대통령과 그의 측근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부관참시에만 골몰하며 되지도 않는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MB 측이) ‘국익’이니 ‘퇴행’이니 오히려 우기는데 적반하장도 이제 정도껏 하길 바란다”며 “국민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한 일을 소상히 잘 알고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전담수사팀은 이날 국정원 심리전단 직원이 한 보수성향 단체 간부와 주고받은 이메일을 압수·분석한 결과 이들이 김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노벨상 취소를 위해 노르웨이 노벨위원회에 청원서를 보내는 안 등을 상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국정원이 김 전 대통령 서거(2009년) 이후 당시 야권 및 시민사회 단체 등을 중심으로 추모 열기가 고조되자 이 같은 분위기를 막기 위해 국민을 상대로 심리전을 벌였을 것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