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벨리우스 음악상' 작곡가 진은숙… "아시아 출신 첫 수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벨리우스 음악상. 사진은 진은숙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작곡가. /사진=뉴시스
시벨리우스 음악상. 사진은 진은숙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작곡가. /사진=뉴시스

진은숙 서울시립교향악단 상임작곡가(56)가 세계적 권위의 핀란드 '비후리 시벨리우스 음악상'(Wihuri Sibelius International Prize) 20번째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서울시향은 "이 상은 작곡 분야의 최고 권위를 가진 상 중 하나로, 아시아 출신의 작곡가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시벨리우스 음악상은 비후리 재단이 1953년부터 수상자가 있는 해에만 비정기적으로 수여해 오고 있다. 첫 번째 수상자인 장 시벨리우스를 비롯해 힌데미트, 쇼스타코비치, 스트라빈스키, 브리튼, 메시앙, 펜데레츠키 등 세계적인 작곡가들이 이 상을 수상했다.

서울시향에 따르면 비후리 재단은 지난 6일(현지시각) 핀란드 헬싱키에서 2017 시벨리우스 음악상 수상자를 발표했고, 지난 9일 핀란디아 홀에서 시상식을 개최했다. 상금은 15만유로(약 2억원)이다.

진 작곡가는 2005년 아놀드 쇤베르크상, 2010년 피에르 대공 작곡상, 2012년 호암상 등을 받았으며, 그의 작품은 세계 최대의 음악 출판사 부시 앤 혹스(Boosey & Hawkes)에서 독점 출판되고 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9.49상승 10.4114:15 04/14
  • 코스닥 : 1015.73상승 5.3614:15 04/14
  • 원달러 : 1117.50하락 8.414:15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4:15 04/14
  • 금 : 61.58상승 0.4814:15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