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금니 아빠', 살인혐의 현장검증 실시… "범행동기 추가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금니 아빠' 이모씨가 살인 현장검증을 벌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어금니 아빠' 이모씨가 살인 현장검증을 벌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경찰이 11일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씨에 대한 살인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약 45분동안 이씨 딸 친구인 A(14)양이 살해당한 것으로 조사된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 자택에서 현장 검증을 벌였다.

이씨는 호송 차량에서 내린 뒤 취재진이 "왜 죽였느냐"고 질문하자 "죄송하다"고만 답한 뒤 검증을 위해 자택으로 들어갔다.

이씨는 자택 내부에서 지난달 30일 딸 친구인 A양을 살해하던 상황을 마네킹을 이용해 검증했다. 이씨는 이후 자택에서 나와 시신을 검정색 캐리어 가방에 담아 차량에 싣는 과정까지 재연했다. 이씨가 자택에서 나오는 모습을 본 동네 주민들은 욕설과 함께 야유를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를 중랑서로 호송해 범행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밤과 오늘 새벽 사이에는 이씨와 이씨 딸에 대한 추가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 사체유기 장소인 강원도 영월과 시체를 담았던 트렁크 가방과 범행도구를 유기한 장소를 정밀 수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일부 진술했으나 완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추가 조사를 통해 범행 동기를 확실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사체유기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이씨 딸 이양은 현장검증에 동행하지 않았다. 이양의 영장심사는 12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다.

이씨는 전날 7시간25분에 걸친 조사 끝에 경찰에 A양 살인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이양에게 평소 안면이 있던 A양을 자택으로 데려오라고 했고, 이양은 "집에서 영화를 보자"며 A양을 유인해 수면제를 탄 드링크를 줘 잠들게 했다.

이씨 강요로 4시간 정도 집을 나갔다 귀가한 이양은 아버지 이씨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취지의 말을 듣고 실제 A양이 숨져있는 것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이씨 부녀는 숨진 A양 시신을 담은 검정색 캐리어가방을 차량에 실어 강원도 영월 한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63하락 14.6813:45 01/27
  • 코스닥 : 986.87하락 7.1313:45 01/27
  • 원달러 : 1105.40하락 1.113:45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3:45 01/27
  • 금 : 55.32하락 0.0913:45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