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황산화물 배출규제 철저히 준비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중국 심천에서 개최된 Trans­Pacific Maritime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제공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중국 심천에서 개최된 Trans­Pacific Maritime 아시아 콘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제공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2020년 1월부터 시행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대해 “남은 기간 두 배 이상의 노력으로 철저히 준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유 사장은 11일 글로벌 경제전문지 JOC가 주최한 Trans­Pacific Maritime(이하 TPM) 아시아 콘퍼런스에 기조연설자로 초청돼 ‘환경 규제가 세계 해운업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말했다.

유 사장은 이날 강연에서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평형수 및 황산화물 배출 규제가 더 이상 미뤄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2년3개월이라는 짧은 시간이지만 현대상선은 두배 이상의 노력으로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부터 중국 선전에서 개최된 TPM 아시아 콘퍼런스에는 현대상선을 비롯해 머스크라인, CMA­CGM, COSCO, Hamburg Sud, APM Terminals, DP World, 아마존, DHL, 월마트, 코카콜라 등 전 세계 200여개의 글로벌 해운·항만·물류 기업이 참석했다. 행사는 12일까지 2박3일간 진행된다.

유 사장은 또한 “인류와 환경보호를 위해 국제해사기구(IMO)에서 규제하는 선박평형수 및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적극 동참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해운·항만·물류 관련 업계가 정보 공유 등 협조를 통해 대비책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하며 이번 규제를 해운과 조선이 상생 발전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2.42상승 17.8710:54 01/21
  • 코스닥 : 978.70상승 1.0410:54 01/21
  • 원달러 : 1099.40하락 0.910:54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0:54 01/21
  • 금 : 56.24상승 1.0510:54 01/21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방심위원장에 정연주 검토한다면 즉각 철회하라"
  • [머니S포토] 코로나 관련 발언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