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인 "유연석과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문지인이 bnt화보를 통해 팔색조 매력을 드러냈다.
문지인 "유연석과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어"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를 통해 문지인은 청순하고 장난스러운 소녀의 모습은 물론 귀여운 외모에 숨겨두었던 카리스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촬영이 끝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문지인은 먼저 영화 ‘하쿠나 마타타 폴레폴레’ 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애니메이션 성우에 도전한 그는 “나와 잘 맞았다. 평소 목소리 활용을 잘 하는 것 같다”며 “예전부터 연예인 성대모사는 못해도 캐릭터 성대모사는 잘하고 좋아했었다. 뽀로로도 잘 따라한다”고 말했다.
문지인 "유연석과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어"

배우 문지인을 생각하면 ‘닥터스’에서 보여 준 사랑스럽고 활발한 이미지를 떠오르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는 “오히려 ‘닥터스’를 끝내고 나에게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기대하는 마음에 대한 불편함이 있다. 실제 성격과 다른 점이 있어 애로사항이 있다”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평소 성격에 대해 “밝고 활발하게 지내려고 노력하고 예민한 부분들은 내 안으로 숨기려고 하는 성격이다. 주변 사람들에게 친절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라며 실제로 어렸을 적 착한 아이 콤플렉스가 있었다고 전하기도.
문지인 "유연석과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어"

같이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는 유연석을 꼽으며 동료들에게 배려심 많은 성격이 인상 깊었다고 덧붙였다.

외모와 달리 어느덧 30대의 나이인 그에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자 “가정적인 사람이 좋다”라며 배우자 상을 꼽았고, “츤데레 스타일의 이성은 정말 만나기 힘들다. 차갑게 말을 하면 더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 것 같다”며 평소 연애 스타일에 대해 애교가 많은 편이고 솔로가 된지는 얼마 안 됐다며 솔직한 모습도 보여줬다.
문지인 "유연석과 함께 호흡 맞춰보고 싶어"

끝으로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묻자 “죽을 때까지 연기해 공로상 받는 게 꿈이다”라고 항상 마음속에 새기던 말을 내던졌고, “오랫동안 버티고 계속해서 연기하는 모습과 그 나이에 맞는 역할을 연기하고 계시다는 게 존경할 모습인 것 같다”며 롤모델로 연기자 선생님들을 꼽으며 선생님들의 발자취를 따라가고 싶다고 마지막까지 존경심을 드러냈다.

사진. bnt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