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적폐청산' 유탄 맞은 MB정부 홈쇼핑

Last Week CEO Cold /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부의 '적폐청산' 칼끝이 MB정부를 겨냥한 가운데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가 그 영향권에 들었다. 경찰은 강남훈 대표가 TV홈쇼핑 홈앤쇼핑의 시공사 선정과정에서 불법로비나 배임 등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지난 11일 홈앤쇼핑의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홈앤쇼핑이 3년 전 신사옥을 건설할 시공사를 선정하던 당시 최저가를 써낸 대림산업을 떨어뜨리고 180억원가량 높게 써낸 삼성물산을 낙찰한 이유가 석연찮다고 판단해서다.

경찰은 강 대표 등 회사 관계자들이 시공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합당한 기준을 적용했는지 살펴보고 있다. 여기서 특혜 등의 문제점을 발견하면 시공사 선정을 둘러싸고 불법로비 또는 외부 압력이 작용했는지 등을 심층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조만간 강 대표를 비롯해 홈앤쇼핑 신사옥 공사에 참여했던 회사 실무진들이 경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사진제공=홈앤쇼핑
강남훈 홈앤쇼핑 대표. /사진제공=홈앤쇼핑

관련 업계에선 이번 홈앤쇼핑 수사를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강 대표가 이번 수사의 표적이 된 배경에 이인규 변호사가 있다는 후문이다. 이 변호사는 2009년 고 노무현 대통령을 수사했던 인물로 강 대표와 고교(서울 경동고) 동창이다. 대검 중수부장으로 활동하다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사표를 내고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이후 2011년 MB정부 시절에 홈앤쇼핑 출범과 동시에 2년 동안 이 회사의 사외이사를 맡았다. 홈앤쇼핑은 이 변호사가 속한 법무법인 바른에 법률자문을 맡겼다.

이와 관련 홈앤쇼핑 측은 “법률자문은 바른뿐 아니라 김앤장, 율촌 등 여러 로펌에서 받는다”며 “사안에 따라 법률 자문을 맡기는 것이고 바른에 자문을 구한 것은 이인규 변호사와 전혀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 “신사옥 신축공사를 위한 시공사 선정과 입찰 과정에서 법적인 문제가 없었다”며 “시시비비가 명백해지기를 바라며 경찰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명목상은 홈앤쇼핑의 배임 여부를 알아내는 조사지만 이명박정부 시절 탄생한 TV홈쇼핑이라는 일종의 '원죄'를 안고 있어 강 대표와 홈앤쇼핑 모두 새정부의 ‘적폐청산’ 칼날을 피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0호(2017년 10월18~2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4%
  • 46%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63.90하락 37.6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