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이니스프리 신화' 재현할까

Last Week CEO Hot /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니스프리 성공신화의 주역인 안세홍 부사장(56)이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사장으로 영전했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직격탄을 맞아 성장세가 꺾인 아모레퍼시픽이 쇄신을 위해 특단의 카드를 꺼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10일 아모레퍼시픽은 안 사장 등 13명에 대한 정기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이는 연말이나 연초에 진행하던 인사를 3개월가량 앞당긴 것으로 내년 사업전략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빠른 시일 내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인사로 풀이된다.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그룹
안세홍 아모레퍼시픽 사장.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은 인사와 함께 ▲혁신상품 개발 및 브랜드 중심 마케팅 역량 강화 ▲이커머스 등 신채널 대응을 통한 내수성장 기반 확대 ▲미국시장 확대와 신흥시장 진출을 통한 글로벌사업 가속화를 미래전략으로 제시했다.

안 사장은 아모레퍼시픽의 미래전략을 성공적으로 이끌 적임자로 평가받는다. 1986년 태평양(현 아모레퍼시픽)에 영업사원으로 입사한 그는 에뛰드, 아리따움, 이니스프리 등 아모레퍼시픽의 주요 브랜드에서 시판마케팅, 전략기획, 영업기획 등의 업무를 맡아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그룹의 성장에 기여했다.

특히 안 사장은 2009년 임원(시판사업부 상무)으로 승진한 뒤 이니스프리 독립법인 출범(2010년 1월) 직전 이니스프리 대표로 자리를 옮겨 7년간 이니스프리를 이끌며 연매출을 10배가량(837억원→7679억원) 끌어올렸다. 이 기간 영업이익도 86억원에서 1965억원으로 23배나 늘었다. 불황 속 단일 소비재브랜드가 이 정도의 고성장을 이어간 것은 이례적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안세홍 사장은 영업·마케팅 전문가로 이니스프리 고속성장의 주역”이라며 “아모레퍼시픽에서도 다양한 브랜드간 시너지와 그룹의 전반적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0호(2017년 10월18~2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5:30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5:30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5:30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30 08/11
  • 금 : 1813.70상승 1.415:30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