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출신 레인즈, "'프듀' 종영 후 공허함 안녕...설렘이 찾아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net ‘프로듀스101’ 시즌 2에 출연한 연습생들 중 팬들의 염원으로 탄생한 프로젝트 그룹 레인즈(홍은기, 장대현, 서성혁, 김성리, 주원탁, 변현민, 이기원)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지오아미코리아
/사진=지오아미코리아

레인즈는 10월12일 미니 앨범 ‘선샤인’(Sunshine)을 발매하고 최근 타이틀곡 줄리엣으로 각종 음악 프로그램 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번 화보는 가을의 여심을 두드리는 감성 캐주얼을 콘셉트로, 소프트하면서 부드러운 이미지와 더불어 모노톤의 시크한 의상으로 레인즈만의 컬러를 살리게 기획됐다. 공개된 화보에서 7명의 멤버 모두 방송에서의 귀엽고 발랄한 모습과 달리, 한층 성숙해진 ‘반전’ 남성미를 발산했다.

화보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들은 “10월 정식 데뷔 소감”에 대해 묻자 “’프로듀스101’을 통해 만나, 우여곡절 끝에 결성이 됐다. ‘처음에는 데뷔를 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지만 막상 데뷔를 한다고 하니 너무 설레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걱정도 된다. 하지만 레인즈는 7명인 만큼 서로 똘똘 뭉쳐 포기하지 않고 웃으면서 앞으로 달려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프로듀스101’ 시즌 2 방송이 끝난 후 데뷔하기 전까지 어떻게 지냈는지”에 대해서는 “일단 방송이 끝날 때 공허함을 많이 느꼈다. 같이 동고동락했던 연습생 친구들이 많이 보고싶었다. 공허함을 채우기 위해 연습에만 집중했던 것 같다. 하지만 이렇게 데뷔가 확정되니 팬분들 만날 생각에 요즘에는 하루하루가 설렌다”라며 웃었다.

“레인즈가 추구하는 음악 방향성”에 대해 물으니 진지한 답이 돌아왔다. 레인즈는 “우리 그룹명에 걸맞게 황홀한 영감, 기쁨의 기운을 주는 소년들의 의미로 현실에 지친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을 주고 싶다. 무엇보다 밝은 에너지의 음악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특히 7명 모두가 무지개처럼 다양한 음악적 색깔을 띨 수 있도록 성장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합숙 생활을 다시 하게 된 레인즈에게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묻자 “멤버들이 아침마다 옷을 입으려고 할 때 대현이가 이쁜 옷이 많아서 그 방에 한꺼번에 모인다. 은기와 성리가 도망다니면서 싸우는 것이 재밌다. 또한 다들 서로의 알몸을 처음 봤을 때 당황하기도 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진=지오아미코리아
/사진=지오아미코리아

​한편 레인즈의 화보 B컷과 비하인드 스틸 등은 지오아미코리아 홈페이지 및 네이버TV와 SNS 등을 통해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화보총괄기획=이기오, 에디터=박혜연, 사진작가=강호문(7color), 헤어 및 메이크업=진끌로에, 의상= 덕다이브(duckdive) 프라이노크(freiknock), 신발= 23.65, 가방=FFI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