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슈퍼주니어 활동 발목통증으로 어려울 듯"… 소속사 "확대해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슈퍼주니어 멤버 김희철이 11년전 당한 교통사고로 슈퍼주니어 정상활동을 못할 것 같다고 팬들에게 전해 충격을 주고 있다.
김희철 "슈퍼주니어 활동 발목통증으로 어려울 듯"… 소속사 "확대해석"

김희철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SNS에 의미심장한 말 남기지 않기로 약속한 멤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며 글을 씁니다.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는 11년 전 교통사고로 왼쪽 다리를 제대로 쓸 수 없는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그래도 그동안 재밌고 즐겁게 활동해왔고, 아무리 아파도 웃으며 했다.근데 세월이 많이 흘러서인지.. 저도 겁이 많아지네요. 얼마 전 인생술집에서 얘기 했듯이 발목 통증이 심해지는 경우가 잦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간혹 주변에서 농담으로 저에게 “에이~ 10년도 넘었으면 다 나은거지~”, “일부러 춤 추기 싫어서 뺑끼 쓰는거 아냐?” 라는 말도 억지웃음을 지으며 넘겼다. 저는 데뷔 초부터 예능을 했었고, 어찌보면 예능으로 순탄하고 행복한 삶을 살고 있으니까.. 늘 웃음을 드리고 아무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희철은 "참.. 이게 사람이란게 ‘나는 괜찮겠지’, ‘나을거야’ 라고 마인드 컨트롤을 해봤자 몸이 안따라주면 저의 긍정적인 생각들과는 반비례로 더 아픔을 느끼게 된다. 저희 슈퍼주니어는 11월 6일에 컴백한다. 오랜만의 컴백이라 멤버, 팬 모두가 들떠있고.. 저 역시 들떠있었다"면서 "근데 제가 아마 정상적인 활동을 못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 멤버들에게 다시 한번 미안한 마음을 전하지만.. 도저히 자신이 없다.. 늘 마음 속으로 이런 생각을 했던 저로서는 지금 멤버들, 팬분들을 볼 면목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김희철은 정상적으로 슈퍼주니어 컴백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라며 컴백을 앞두고 고질적인 다리 통증이 걱정스러워 쓴 글이 확대해석 된 것 같다”며 “김희철은 슈퍼주니어 활동에 정상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임한별 기자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