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우커 가고 콧대 높은 서구 중동인들 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북미, 유럽과 같은 서구권과 중동 국가에서 한국 성형외과를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한한령, 사드 배치 여파 등으로 중국에서 한국을 찾는 미용 환자가 줄어드는 것과 다른 양상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실제 바노바기 성형외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한국을 찾은 서구권, 중동 국가의 성형 환자 수가 전분기 대비 55%가 증가했다. 또한, 이들이 가장 많이 하는 성형수술은 ‘코 성형’인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뒤를 이어 ‘눈’, ‘지방이식’, ‘필러 보톡스’, ‘윤곽시술’이 차례로 순위를 차지했다.

서구권과 중동의 코 수술은 한국인들이 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 한국에서는 주로 콧대를 높이고 날렵하게 만드는 수술을 한다면, 이들은 매부리코를 다듬거나 너무 큰 코를 낮춰 코 모양을 예쁘게 만드는 수술을 한다.

이는 우리나라와 서양의 코 성형에 대한 인식이 크게 다르기 때문으로 보인다. 우리나라에서는 약하거나 부족함이 있는 캐릭터는 코를 낮게 표현하지만, 서양은 높고 큰 코를 좋지 않게 본다. 이를 반영한 듯 서양 만화의 악당 캐릭터는 코가 매우 크고, ‘피노키오’는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지는 마법에 걸려 있다. 서양 속담에 ‘매부리코와는 거래하지 말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서양인은 보통 코의 중간에 있는 코 뼈와 비중격이 유난히 높은 형태가 많다. 콧등이 불룩하게 솟아 있을 뿐 아니라, 대체로 코가 길고 높으며 콧등이 넓다. 매부리코 수술을 많이 하는 이유다.

대표적인 중동 국가 이란의 경우, 일반적으로 서구인들보다도 코가 크다. 국내 주요 매스컴에 따르면 이란 여성의 20%가량은 코를 낮추는 성형수술을 하며 연간 코 성형 인구가 8만 명에 달한다. 이는 미용 성형의 70%가 코에 집중된 것이며 여성 5명당 1명꼴로 ‘코 성형수술’을 하는 셈이다.

이란의 성형 열풍은 국내 성형산업과도 관련이 크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중동 환자는 600여 명이며, 올해는 85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게다가 한국 드라마 열풍이 불면서 이러한 풍속은 더 거세져 ‘대장금’의 이영애, ‘주몽’의 한혜진과 같은 얼굴로 성형을 원하는 이란 여성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이현택 원장은 “현재 코 성형을 비롯한 한국의 성형 의료수준과 최첨단 장비들은 이미 해외에서 인정받아 비단 중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의 병원을 찾는 외국인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다”며 “한국 성형 산업의 발전을 위해서는 국내 의료인들이 활발한 학술활동과 함께 단순 치료 기술을 넘어 힐링, 건강까지 확장된 영역에서 환자들을 케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2.38상승 13.318:03 04/14
  • 코스닥 : 1014.42상승 4.0518:03 04/14
  • 원달러 : 1116.60하락 9.318:03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8:03 04/14
  • 금 : 61.58상승 0.4818:03 04/14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2030 무공해차 전환100 파이팅!'
  • [머니S포토] 국회, 세월호참사 진상규명 특검 후보 추천위원 위촉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