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케이 "'쇼미더머니' 재출연 계기? 우승 목표 아닌 앨범 홍보 위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콘서트 준비와 음악 작업들로 바쁜 한때를 보내고 있는 더블케이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더블케이는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의상과 오버 핏의 롱재킷 등을 다양하게 소화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촬영이 끝나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더블케이는 ‘쇼미더머니 시즌 6’ 출연 이후 근황에 대해 “싱글 앨범도 발매했고 새로운 곡들도 만들어보고 작업도 하고 있고 콘서트 준비도 하고 있다. 이번 콘서트는 밴드와 함께 하는 공연이라 준비를 많이 하고 있다. 기존에 내 노래도 재편곡해서 새롭게 해볼 예정이다. 콘서트에서 보여 줄 음악을 라이브로 녹음해서 앨범으로도 낼 예정이고 이것저것 많이 보여드리려고 하고 있다”며 바쁜 일상을 전했다.

바쁘게 지내는 이유가 뭐냐고 묻자 “예전에는 활동을 하다가 잠수도 탔다가 다시 준비해서 컴백하고 그랬다면 요즘에는 바쁘게 공연하고 새로운 곡들을 계속 들려드리는 시대인 것 같다. 오랫동안 활동을 하지 않았을 때도 있었지 않은가. 팬들과도 멀어진 기분이고 아까도 말했다시피 시대 자체가 콘텐츠로 지속적으로 소통을 해야 되는 시대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바뀐 것 같다”고 답했다.

‘쇼미더머니’ 재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일단은 앨범을 홍보하고 싶었다. 무엇보다도 랩하는 콘텐츠들을 가장 많은 사람들이 보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출연을 결심했다. 우승을 해야겠다는 목표는 없었다. ‘쇼미더머니’ 출연은 내게 비즈니스적인 움직임이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출연하면서 눈여겨 봤던 래퍼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우찬이. 처음 봤을 때부터 너무 귀여웠다. 2차 예선할 때 대기 시간이 대략 40시간이었는데 그 때 우찬이가 내 앞에 앉아있었다. 당 떨어질 때마다 초콜릿도 주고 이야기를 많이 나눴는데 그 나이대에 실력도 훌륭했고 스타성도 있더라. 내가 되게 예뻐했다”고 답했다.

올해 4월 그린웨이브라는 회사를 설립한 그는 “혼자 도전해보고 싶었다. 항상 기획사나 시스템이 갖춰진 곳에 있었는데 내 음악을 자유롭게 하고 싶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다. 일단 지금으로서는 내가 플레이어로서 활발하게 하고 있고 할 것들이 많이 있기 때문에 내 위주로 돌아가지만 내가 어떤 아티스트를 영입할 때는 자유롭고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게 해주고 싶다. 나와 비전이 같아야 하고 마음이 맞아야 되기 때문에 영입에 있어서는 까다로울 것 같다”며 솔직한 답변을 전하기도 했다.

스스로 자신의 음악이 어떠냐는 질문에는 “다이나믹하다. 내 스스로 스펙트럼이 넓다고 생각한다. 랩 스킬로 뭔가 보여주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을 땐 그렇게 할 수 있고 희망적인 노래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을 땐 또 그런 음악을 하고 사랑 노래를 하고 싶을 땐 달달한 음악도 할 수 있으니까. 내 음악은 살면서 흐르는 대로 느끼는 대로 그때 그때의 감정들을 표현하는 것 같다. 나 자신에게 한정을 줄 필요는 없는 것 같다. 사람들의 취향이 있기 때문에 모두를 맞출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자신의 신념을 풀어놓기도 했다.

오랜 시간 함께 해준 팬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기억에 남는 팬이 있냐는 질문에는 “다 기억에 남는다. 지역에 상관없이 공연에 찾아와 주시고. 자주 보는 팬들은 이름도 다 안다. 내 노래 중에 ‘birthday’라고 있는데 마침 그날 생일이었던 팬이 공연장에 오기로 해서 불러주기로 했는데 여러 가지 상황 때문에 미안하게도 당일에는 못해줬다. 결국에 다음 공연에서는 해주긴 했지만 최근에는 그 팬이 기억에 남는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함께 작업하고 있는 뮤지션은 누구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해왔던 사람들도 다시 해보고 싶고 못 해본 사람들 중에서는 보컬들과 작업을 많이 해보고 싶은데 그중 한 명을 꼽자면 우효 씨. 음악을 들었는데 목소리가 너무 좋았다. 아예 다른 분야에 있는 분들과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방송 출연 계획에 대해서는 “방송 출연은 하고 싶다. 앉아서 토크 하는 건 자신이 없고 재밌는 타입도 아니기 때문에 활동적인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 예전에 ‘닭치고 서핑’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는데 아마 이런 프로그램이라면 정말 재밌게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이상형 질문에 대해서는 “비주얼적으로는 동양적으로 생긴 여자가 좋다. 예전에는 외면과 내면으로 따졌을 때 외면이 100이었는데 나이가 들면서 내면을 더 중요시하게 된다. 그래서 외면과 내면의 비율이 6:4 정도 되는 것 같다. 외모를 안 본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아무리 예뻐도 예전처럼 끌리진 않더라”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